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유적

문화유적

김성도 < 金成道(1651∼1714) >

金海人, 7세때 母親(모친)을 여의고 成長(성장)하면서 父親(부친)에게 孝誠(효성)이 지극하더니 父親(부친)이 病席(병석)에 눕자 賞糞診病(상분진병)하고 斷指進血(단지진혈)하는 至孝(지효)를 다하였다. 끝내 父親喪(부친상)을 당하자 3년 간 시묘하면서 嚴冬雪寒(엄동설한)에도 每日(매일) 샘터에 나가 沐浴齋戒(목욕재계)하니 世人(세인)들은 그 샘을 「孝子泉(효자천)」이라 하였다. 士林(사림)들의 추천으로 1878년(高宗(고종) 15년)에 朝廷(조정)으로부터 포상을 받았으며 贈職(증직)이 내려졌고 牛山洞(우산동)에 孝子旌閭(효자정여)가 서있다.

이태의 < 李泰儀 >

金海人(김해인), 1890년 서창면 金湖里(금호리)에서 出生(출생), 평소에 父母(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였으며 及歿(금몰)에 3년 간 시묘를 살고 無等山(무등산)위에 壇(단)을 모아 지성을 들이니 그 효성이 알려져 四長官表彰(사장관표창)을 받았다. 村前(촌전)에 孝子碑(효자비)가 서있다.

김명록·김영태부자 < 金明錄·金永泰父子 >

光山人(광산인), 서창면 雲裡(운리)마을 出生(출생)으로 父(부) 金明錄(김명록)은 早失父母(조실부모)하고 남은 繼母(계모) 섬기기를 生母以上(생모이상)으로 극진히 하였으며 그 병세가 위중하자 斷指進血(단지진혈)하였으나 끝내 無爲(무위)로 끝나자 묘 곁에 초막을 짓고 시 묘살이 3년을 하였다.

아들 永泰(영태)도 아버지의 그 같은 행실을 본받아 평소에 효성이 지극하였으며 아버지 金明錄(김명록)이 죽자 어린 나이로 3년 간 성묘를 거른 일이 없었다. 이 父子(부자)의 남다른 孝行(효행)이 알려져서 父子(부자)모두 조정의 표창을 받았다.

청주한씨 < 淸州韓氏(1551∼1592) >

壬辰倭亂(임진왜란)때의 功臣(공신) 삽봉 金世斤(김세근)의 婦人(부인)으로 夫君(부군) 金世斤(김세근)이 금산 臥坪(와평)에서 殉節(순절)하였다는 悲報(비보)를 듣고 시동생 金壽斤(김수근)과 아들 秋男(추남)이 錦山(금산)으로 가서 그 遺骸(유해)를 收拾(수습)하려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자 招魂(초혼)으로 선영 밑에 장사지낸 다음날 「夫死忠(부사충)하고 婦死烈(부자열)은 人之本(인지본)」이라는 유고를 남기고 夫君(부군)이, 싸움터로 떠날 때 준 短劍(단검)으로 自決(자결)하였다.

순창조씨 < 淳昌趙氏(1553∼1597) >

義兵(의병)장이며 학자인 金克秋(김극추)의 아내로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夫君(부군)이 전선에 나가 싸울 때 왜적이 침입하자 그 面前(면전)에서 自身(자신)의 배를 찌르고 自決(자결)하니 적도 婦人(부인)의 忠節(충절)에 감복하여 그 문전에 그 烈行(열행)을 表示(표시)하고 다시는 침입하지 않았다 한다. 그 뒤 조정에서 1891년(高宗(고종)28)에 淑夫人(숙부인)의 敎旨(교지)가 내렸으며 夫君(부군)과 함께 旌閭(정여)를 명하였다.

김해김씨 < 金海金氏 >

節孝公(정효공) 金克一(김극일)의 후손이며 경주인 金福泰(김복태)의 妻(처)이다. 평소에 시부모에게 효성이 지극하여 이웃의 칭송이 높았고 夫病(부병)이 위중하자 두 차례에 걸쳐 割股主血(할고주혈)하였고 끝내 운명하자 自己(자기)도 목을 매어 下從(하종)하니 마을 앞에 烈婦閣(열부각)이 서있고 每年(매년)10월 17일에 香華(향화)를 올려 그 烈行(열행)을 기린다.

고사순 < 高士順 >

長興人(장흥인), 1911년 서창면 용두리에서 출생 평소에 父母(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여 1984년 光州儒道會(광주유도회) 孝行表彰(효행표창)을 받았고 마을주민들이 誠金(성금)을 모아 마을 앞에 孝烈碑(효열비)를 세웠다.

송희순 < 宋喜順 >

洪州人(홍주인), 宋幸鎭(송행진)의 딸이고 長興人(장흥인) 高旭柱(고욱주)의 妻(처)이다. 1938년 4월27일 서창면 出生(출생)으로 일찍이 閨範(규범)의 칭송이 높더니 시집가서는 시부모를 극진히 섬겨 시모 10년의 장병에 지성을 다하여 간호하고 及歿(급몰)에 遵禮至喪(준례지상)하였으며 홀로남은 시부에도 효성을 다하였으니 光州鄕校(광주향교)의 표창이 있었고 마을 앞에 그 효행을 기리는 碑(비)가 서있다.

김덕례 < 金德禮 >

서창면 용두리 거주 강릉인 劉載日(김재일)의 妻(처)로 夫病(부병)에 극진 간병하고 24세에 남편이 죽으니 늙은 시모와 유복자 때문에 따라죽기를 단념하고 시모에게 효성을 다했고 평생수절로 훌륭한 家統(가통)을 이었다. 儒林三(유림삼) 團體長(단체장)의 표창이 있음.

이광임 < 李光任 >

서창면 용두리 거주 樂安人(낙안인) 吳東奎(오동규)의 妻(처)로 극빈 가정에 들어와 八旬(팔순) 홀 시어머니를 지극으로 모시더니 夫君(부군)이 젊어서 죽자 靑孀無後(청상무후)의 어린몸으로 수절하면서 근검절약으로 家産(가산)을 이루어 이웃 孤兒(고아)를 데려다가 양육하는 등 善行(선행)이 많았다. 光山文化院長(광산문화원장) 및 儒林三團體長(유림삼단체장)의 표창이 있음.

김원순 < 金元順 >

서창면 용두리 거주, 長興人(장흥인) 高光玉(고광옥)의 妻(처)로 출가한지 5년 만에 夫君(부군)을 여의고 24세의 靑孀(청상)으로 平生守節(평생수절)하면서 遺子女(유자녀)를 양육하여 훌륭한 家風(가풍)을 이었고 媤父(시부)의 5년 병환을 지성으로 간호하였으며 老姑(노고)의 10년 長病(장병)에도 侍湯便役(시탕변역)의 孝誠(효성)이 또한 지극하였다 . 光山郡守(광산군수) 및 光州鄕校(광주향교)의 표창을 받음.

홍성장씨

서창면 세하리 동하 마을 출생 金海人(김해인), 金琪斗(김기두)의 夫人(부인)으로 출가한지 얼마 안되어 夫君(부군)이 病歿(병몰)하자 28세 청상의 몸으로 平生守節(평생수절)하면서 家貧(가빈)을 극복하여 勤儉(근검)으로 富農(부농)을 이루어 鄕黨(향당)의 模範(모범)이 되었고 시모의 장병을 지성으로 간병하여 이웃의 칭송이 자자 하였다. 1957년 1월 5일 89세로 別世(별세)하였는데 列邑儒敎團體長(열읍유교단체장)의 표창이 있고 서창면 寺洞(사동)마을 入口(입구)에 烈女碑(열녀비)가 서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균 0.00 0명 참여

만족도 선택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