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메뉴

본문내용

"올해 농사는 풍년이로세~"

"오호~ 헤~에 후~ 사하아~ 뒤~ 이여. 잘도나 허시네 다 잘도 허시네. 우리 농군님네들 다 잘도나 허시네~ 에"

소리꾼의 선소리에 따라 김매는 상머슴들의 뒷소리가 풍년농사를 기원하면서 서창 들녘에 울려 퍼진다.

김매기를 끝낸 사람들은 "농자지천하지대본" 이란 깃발을 앞세워 황소를 타고 꽹과리등을 치면서 들녘을 순회한 후 마을로 돌아와 온마을 사람들과 함께 어우러져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한마당 잔치를 벌인다.

올해의 "만드리" 재현행사는 매년 7월말 서창동 발산마을 앞 들녘에 있는 논의 김매기하는 작업에서 부터 시작한다.

논에서 시작하는 "만드리"는 풍물놀이패가 앞장서 북.장구.꽹과리를 치면서 흥을 돋운다.

흰옷으로 단장한 소리꾼의 뒤를 따르면서 선소리에 따라 뒷소리를 부르며 흥겨운 마음으로 김을 매면서 풍년 농사를 기원한다.

김매기를 끝낸 상머슴들은 풍물놀이패를 앞세우고 황소1마리의 등을 타고 논 주위를 한바퀴 돈 후 마을로 돌아온다.

마을에서는 마을 주민과 상머슴, 풍물놀이패가 한데 어울려 한바탕 잔치를 벌인후 대미를 장식한다.

우리 서구의 서창동 발산마을 주민 100여명은 7월말 오전 10시부터 마을 앞 들녘(서창동행정복지센터 옆)에서 우리네 생활에서 잊혀져가는 우리의 전통 풍년 농사 기원 놀이인 "만드리"를 재현 (보존회장 윤명규) 한다.

서창 만드리보존회에 따르면 "만드리"란 들노래는 20여년전까지는 농촌 마을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전통놀이였으나 농촌의 산업화로 인하여 모든 농사일이 기계화되고 소중하고 값진 우리의 전통 문화가 생활 주변에서 사라져 가고 있어 이를 안타깝게 여긴 서창 마을 주민들이 잊혀져 가는 우리의 문화를 재현하여 후세에 남기고 도심속의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시켜 주민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하여 매년 행사를 갖기로 했다.

"만드리" 행사는 음력으로 6월 초순에 모를 심은후 6월중순에 초벌, 7월 초순에 중벌, 7월 중순인 백중즈음에 마지막으로 김매기를 할때,농사를 잘 지은 부농들이 머슴의 노고를 위로하고 마을 주민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하여 고기와 술등을 제공하여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전통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놀이이다. 그러나 이 행사에는 아무리 부농이라 하더라도 농사를 잘못지은 농가는 참여할 수 없었다고 한다.

  • 서창 만드리 풍년제 풍물놀이 사진
  • 서창 만드리 풍년제 김매기 사진
  • 서창 만드리풍년제 소리꾼과 풍물패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