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메뉴

본문내용

명소위치

  • 주소 : 광주광역시 서구 쌍촌동 금호동 일대
  • 명소 주변의 주요시설이나 건물 : 운천저수지, 향림사, 운천사, 금호성당

명소 규모 및 시설물

  • 총 연장거리 : 4.5 km(운천저수지 - 남광병원뒤(향림사) - 상무초등학교 뒤 - 금호성당)
  • 팔각정 2개소, 안내판 8개, 이정표 8개, 의자 14개
  • 체육시설 : 평행봉 등 13종, 39개

명소 특징

  • 민선시대를 맞아 주민들의 여가선용 장소제공을 위하여 개설한 산책로로 운천저수지와 산책로가 연계될 뿐 아니라 금호지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코스가 개설되어 있으며, 경사도가 완만하여 어린이나 노약자들이 활용하기 좋은 장소임

명소 이용안내

  • 이용시간 및 제약사항 없음

명소로 갈수있는 대중 교통

  • 경유 버스 : 금호36, 금호46, 진월17, 진월75, 진월77, 지원45, 대촌270, 송암72, 풍암61

위치도

상무초교 코아루 아파트 근처에 위치한 백석산 위치도

누구는 벚꽃이 펑펑 축포처럼 터진다고 했다. 도처에 봄이 그렇게 터져나오고 있다.

이웃집 담장 너머엔 자목련이 곱고 학교 담장 위로 개나리도 재잘재잘 노란 웃음이 시끄럽다.

어디라고 봄이 와 있지 않으랴. 산에 들에 앞다투어 피어나는 꽃. 그 꽃에는 주인이 없다.

잠시 멈추어 들여다보는 여유를 가진 사람이 바로 주인인 것.

먼 길을 나설 채비를 갖추지 않아도 된다.

‘이제 제법 해가 길어졌네’ 하고 혼잣말을 하다 저녁 먹기 전에 잠깐 다녀 올 수 있는 곳, 혹은 물묻은 아내의 손을 잡고 놀이터의 아이를 불러 봄을 보여 줄 수 있는 곳이 여기 이렇게 가까이 있다.

나이 지긋하신 어른들의 기억 속에 자리한 운천 저수지는 자가용이 흔하지 않던 시절, 버스를 타고 가서 보트를 탈 수 있었던 특별한 회상의 공간이다. 뽕나무밭이 아파트 단지가 되는 시대에 오래된 추억의 장소가 거기 그대로 남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잘 지켜낸 보물을 대하는 것처럼 우선은 든든하다.

이제 그곳에서 배를 타 보려는 사람은 없지만 이 봄 이 작은 저수지는 충분히 아름답다.

물가에서 제 모습을 들여다보고 있는 연한 버드나무, 화사하게 웃는 벚꽃들이 어우러지고 거기엔 거짓말처럼 낚싯대를 드리운 사람도 간간이 있다. 무슨 고기가 잡히든 물밑에 헤엄치는 고기가 있다는 게 흐뭇하다.

“저수지 가운데는 왜 섬이 있어요?” 아이가 문득 묻는다. 어렸을 때는 그 섬에 사는 토끼나 쥐나 다람쥐가 되어보고 싶었던 그런 섬이 그닥넓지 않은 이 저수지에도 두개있다. 건너갈 수 없는 꿈의 공간같은 곳.

아이들은 저수지 가에서 ‘저건 내 것 저건 니 것 ’한다.

그것은 별을 세는 것보다 어렵지 않으면서 똑같이 꿈을 주는 일일 게다.

그 작은 섬에는 오래된 벚꽃나무가 눈부시게 하얗고 어디서 날아온 씨앗인지 유채꽃이

작은 무더기를 이루고 있어 봄의 풍경화를 완성하고 있다.

저수지 옆엔 또 든든한 형처럼 낮은 산이 있다.

백석산, 작은 풀꽃들이 안녕하세요 하고 고개를 들어 바라보는 그 시작은 만만하다.

하지만 몇 발자국만 들여놓으면 그 곳엔 진짜 산이 펼쳐진다. 산 초입엔 여느 산에는 흔치 않은 시누대 숲이 있다.

샛길에는 모름지기 대나무가 제격이란 말의 연유를 알겠다. 그 서걱이는 정다움이 사람의 마음에 스민다.

산길에는 보라색 제비꽃이 아름답다. 노란 봄맞이꽃, 작은 흰꽃다발 같은 냉이, 또 무슨무슨 이름을 알지 못하는 그 작은 꽃들은 들여다볼 줄 아는 사람에게만 보인다.

맞춤한 곳에 벤치가 놓여 있다. 이쯤해서 쉬어가라는 뜻일 게다. 숲에서는 사람의 얼굴을 보지 않는다.

나무와, 나뭇잎 사이의 하늘을 본다 .아직 마른 가지가 더 많은 그 비어있는 하늘로 뾰족하게 고개를 내밀고 있는 연초록 작은 잎들의 몸짓이 어여쁘다. 그 애씀이 게을러진 마음을 깨운다.

그렇게 산길을 내려가는 마음엔 이제 막 켜지기 시작하는 마을의 불빛같이 화안한 것이 차오른다.

세상의 좋은 경치와 사람살이의 아름다움을 어찌 다 볼 수야 있겠는가.

다만 가는 곳마다 헛되이 지나쳐 버리지 않으면 되는 것.

[남 우·주부:서구 농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