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메뉴

본문내용

만귀정

만귀정의 봄 여름 가을 겨울 사진

  • 광주광역시 서구 세하동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
  • 지정번호 : 광주광역시 문화재자료 제5호
  • 지정연도 : 1984년 2월 29일
  • 소재지 : 광주 서구 동하길 10 ( 세하동 )
  • 소유자 : 흥성장씨 문중
  • 시 대 : 조선시대
  • 규 모 : 정면2칸, 측면 2칸, 팔작지붕
  • 분 류 : 누(정)각
  • 구 성 : 만귀정, 습향각, 묵암정사

유래

  • 전북 남원에 살던 효우당(孝友堂) 장창우가 광주 서구 동하에 이거한 후 후학을 가르치기 위해 지었다. 정자의 명칭에 대한 유래로는 효우당(孝友堂)이 그의 늙은 인생을 자연과 더불어 보내겠다는 영귀(詠歸)의 뜻으로 해석된다.
  • 1934년 중건을 시작하여, 광복이 되던 45년에 현재의 정면 측면 2칸에 팔작지붕 건물로 완성하였다.
  • 만귀정
    • 시문화재자료 5호로 지정되었으며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당시 시인 묵객들이 찾아와 시를 짓고 서로의 흥취를 돋은 곳으로 유명하다.
  • 습향각
    • 만귀정 계단을 내려와 연못의 다리를 건너면 습향각이 있는데 이곳은 1940년에 효우당 7세손 묵암 장안섭이 지었는데 사방 1칸의 팔각지붕 으로 주위의 연꽃 향기가 엄습하여 온다는 뜻의 이름이다.
  • 묵암정사
    • 만귀 선생의 후손인 정안섭 송정읍장의 공로와 덕행을 기리기 위해 1960년 광산군민들이 성금을 모아 건립한 것이다.

역사

  • 흥성장씨의 선조인 효우당 장창우가 조선조 현종 12년(1671년)에 현 만귀정 자리에 터를 잡고 연못을 팠으며 그 판 흙으로 동산을 만들고 수중에 서당을 세운것이 시초인 듯하다.
  • 후에 이곳에 동족마을을 이루며 살고 있는 흥성장씨의 후손들이 만귀 장창우가 후학을 가르쳤던 옛터에 그 유덕을 기리기 위하여 1934년에 중건하였고 그 후 1945년에 중수하였다.
  • 일제강점기 기간에는 “만귀정시회”라는 선비들의 모임이 있어 풍류와 오락을 즐기는 시인묵객들의 장소로 이용되었다.

변천사

  • 전남대학교 농과대학 조경학과 정동오 교수에 의하면 만귀정 지연은 원래 주변의 논에 물을 대어줄 목적으로 만든 인공 저수지에다 섬과 동산을 만들고 정자를 세운데서 출발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한 이유 때문인지, 논 사이에 끼어 있는 못은 전통적인 방지가 아닌 부정형 적인 D자형을 이루고 있다. 그렇기는 하나 중도를 넣어서 3개의 섬으 로 이루어진것은 전통적인 신선사상양식으로 볼 수 있다.

만귀정 이모저모

  • 동네 주민들은 이곳은 광주사람들의 유원지(소풍장소)로써는 절대지소였으며, 봄이면 벚꽃이 흐드러졌고, 여름이면 창포꽃이 땅바닥을 뒤덮었고, 가을이면 연못가에 붉게 물든 상사화가 군락을 이루었으며, 신성일, 윤정희, 허장강 등 명스타들이 출연했던 영화 ‘꽃상여’,‘탈선 춘향전’도 이곳에서 촬영했다고 자랑한다.

현판 및 관련자료

  • 3개의 정자에는 만귀정중건상량문(晩歸亭重建上樑文), 중건기, 중수기 등과 만귀정원운(晩歸亭原韻)과 팔경(八景)등 많은 시문과 현판들이 걸려 있으며 경내에는 만귀정시사창립기념비(晩歸亭詩社創立記念碑)가 세워져 있다.

    현판사진

  • 들어갈 때는 취하고 나올때는 깨라.

    만귀정 옆 좌우로 두개의 긴 석재에 ‘성석’(醒石)과 ‘취석’(醉石)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들어갈 때는 취하고, 나올 때는 깨어나라는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석재에 성석, 취석이라는 글자가 새겨진사진

    ※ 출처 : 전라도 닷컴 http://jeonlado.com/

시 현판 사진

만귀정에 걸려 있는 장창우 선생의 詩 팔경(八景)

瑞石明月-무등산에는 밝은 달이 떠 있고

龍江漁火-용강에는 어부들의 불빛이 있네

馬山淸風-마산에는 맑은 바람 산들거리며

樂浦農船-낙포에는 농사를 위한 배가 오가네

漁燈暮雲-어부들의 등불에 저녁 구름 피어나고

松汀夜雪-송정에는 흰눈이 밤을 밝히며

錦城落照-금성에는 아름다운 저녁노을

野外長江-들밖에 길고 긴 강물이 흐르네